커리어를 쌓다보면, 이직할 타이밍이 생기고, 또 적당한 포지션이 생기기 마련이다. 그 때마다 알고싶지만, 쉽게 알기 어려운 정보가 바로 연봉이다. 같은 포지션이어도, 경력과 백그라운드에 따라 연봉은 크게 달라지기도 한다. 그래서인지, 누구한테 연봉을 물어봐도 이게 base인지 아니면 못 받는 건지 잘 받는 건지 정확하게 파악하기가 어렵다.

미국에서 H-1B 비자로 취업 (외국인)하려면 해당 기업은 연봉과 비자 승인/거절 상태를 기재해야 한다. 법으로 지정된 리포팅 데이터베이스이니 Glassdoor 같은 self-reported DB와는 퀄리티 면에서 일단 하늘과 땅 차이다. Glassdoor는 사용자들이 자신의 소득이나 타이틀을 양심적으로 기재하길 바라는 반면, H-1B DB는 거짓이 없는, 실제로 해당 근로자가 받는 소득이다.

H-1B Index 바로가기

H-1B Info DB 소개:

The website indexed Labor Condition Application (LCA) disclosure data from U.S. Department of Labor. Prior to filing the H-1B petition with USCIS, an employer must file a LCA with the Department of Labor.

이 웹사이트는 법인이 H-1B 비자 신청을 통해 외국인을 고용할 때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서류인 Labor Condition Application 정보를 미국 노동부 (US Dept of Labor)에서 차출해온 데이터를 인덱싱했습니다.

한번 시험삼아 내 포지션/타이틀을 검색해봤다 (Consultant @ IBM)

대부분의 IBM 신입 컨설턴트는 $70~$80,000달러를 받는다. $60대에 들어오신 분들은 협상에서 밀리신 분들. ㅠㅠ

리턴된 리스트의 75개 연봉 추이는 $60,000 ~ $140,000 사이. 협상범위에 따라 큰 폭의 차이를 보이지만, IBM GBS에 신입으로 들어오는 대부분의 주니어 컨설턴트는 $70,000 ~ $80,000 사이다.  평균 미디언값이 $86,000. 나는 그 정돈 아니고 조금 밑이긴 한데…(ㅠㅠ)

우리 회사 같이 엄청 큰 회사보다는, 작은 회사가 제시하는 연봉 자료가 필요할 때 이 DB는 큰 진가를 발휘한다. 예를들어 컨설팅 업계에 있거나 브랜딩 및 광고마케팅 업계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잘 알지만 public은 잘 모르는 회사인 Siegel+Gale 같은 회사의 제시 연봉이 궁금할 때 아주 유용하다.

브랜드 컨설팅펌 Siegel+Gale의 H-1B 데이터. Strategist 포지션연봉이 95,000달러 정도임을 알 수 있다.

이직할 때, 그리고 이직하고 싶은 회사의 연봉이 문득 궁금해질 때, H-1B 데이터를 보면 정확한 숫자를 확인할 수 있다.
고용법인이 제시하는 연봉이 과연 lowballing 인지, 후한 대우인지 아는 것은 연봉협상시 가장 중요한 부분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