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한국 사이의 송금은 (wire transfer) 소액이라도 650~1000달러 기준 보내는 쪽 약 $10~15, 받는 쪽 약 $10~$15. 대충 $30 달러 정도의 수수료를 낸다 (액수가 커지면 커질수록 수수료도 당연히 증가한다). 아깝지 않냐. 고작 100 달러 보내자고 30%나 되는 수수료를 낸다. 이만한 market inefficiency가 있을까나.
나는 오랜 시간 동안 한국과 미국을 오가면서 송금을 하고 받을 일이 참 많았다. 고등학교부터는 생활비를 송금받았고 대학교 다닐 때는 내가 한국에 있으면서 미국 계좌로 돈을 넣어야 할 때 송금을 했었다. 그때마다 들었던 생각은 수수료가 아깝다는 생각뿐이었다. 왜냐면 1,2천만 원 같은 목돈이 아니라…. 해봐야 100만 원 안 되는 돈이었기 때문이다. 3만 원이면 큰돈은 아니지만, proportional 하게 생각하면 진짜 양아치 급 수수료다.

무료로 소다트랜스퍼 서비스를 이용해볼 수 있다. 이 링크를 클릭하면 된다. 물론 여러분이 무료로 쓰면 나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ㅎㅎㅎ.
그리고 나 같은 고객이 시장엔 참 많다. 경조사나 해외에 나가 있을 때 월세 내기 등, 두고 온 미국 계좌에 현금이 없어 내가 나한테 보낼 때도 많다.
이러한 시장의 비효율성을 (고객가치의 입장에서) 해결하려고 했던 스타트업은 좀 되었던 것 같다. 내가 잘 알고 있는 한국의 송금 스타트업인 센트비 (Sentbe)도 처음엔 미국-한국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다가 현재는 동남아 시장으로 포커스를 바꾼 상태다 (소액 송금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시장이다).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미국의 엄격한 법적 규제 때문이다.
모두가 알고 있으면서도 쉽게 해결하려고 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도전장을 내민 스타트업이 있다. 이름은 좀 펑키하지만, 해결만 한다면 시장에서의 입지는 굳힐 수 있을 만한 일이다.
Sodatransfer (소다트랜스퍼).

(사진 = 소다트랜스퍼 팀. 어디서 뵌 분들 같기도 하고..ㅎㅎ 인상이 참 좋으시다)

기존의 해외 송금 서비스는 매우 복잡하고, 느리고 (2~3일), 수수료가 비싸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소다트랜스퍼는 (1) 제품의 편리성 (UI/UX), (2) 백엔드 절차 효율 극대화 정도로 보는 것 같다. 더 벨에 따르면 소다트랜스퍼 역시 기존 국제 송금 네트워크 (SWIFT)를 사용하고 있기는 하지만, 각 고객의 송금액을 한 자리로 모으고 큰 액수로 정산하는 방식을 사용한다고 한다. 쉽게 말해, 친구가 돈 보낼 때 같이 보내는 셈이라고 보면 된다.
2017년 4월 기준 소다트랜스퍼의 고객은 4천 명 (미국). 송금 건수 성장률은 월평균 50%다. 파운딩 팀은 미래에셋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와 브랜딩 관련 업무를 하다가 퇴사를 하고 소다트랜스퍼를 시작한 거로 보인다.
소다트랜스퍼가 책정한 수수료는 송금액의 1%. 500달러 미만은 5불.?
소다트랜스퍼의 배경이나 일 관련 얘기는 잠시 접어두고, 제품 얘기를 해보자.

 

메인 화면. 뭔가 쪼까 shady하다. 물 사진 대신 다른 걸 넣었으면 하는데. ㅎㅎ 메인 화면에 고객이 송금하고 싶은 액수 및 화폐를 정하고 TRANSFER를 누르면 다음 단계로 넘어간다.

마침 미국에서는 Father’s Day라 아빠한테 소고기 사 드시라고 200불을 보내보았다. 5월 31일 보냈는데, 예상 입금일이 6월 1일이다. 실제로는 6월 2일 쯤 도착했다. 환율도 괜찮고, 직관적인 송금 경험도 나쁘지 않았다. 여기서 한 번 더 TRANSFER를 누른다.

 

수취인의 정보를 적는다 (이름, 은행, 계좌번호). 그다음 단계에서는 미국의 대표적인 은행인 Chase 나 Bank of America 둘 중 하나를 선택한다. 소다트랜스퍼가 사용하는 Chase나 BoA은행으로 보낼 돈을 송금하면 되는 거다. 여기서 두 가지 선택사항이 있다. 첫 번째는 이메일로 돈을 보내는 방법 (추가 수수료가 붙지 않는다), 그리고 두 번째는 수수료를 내고 Wire transfer를 하는 거다. 이메일이 가장 편하고 무료니까 이메일로 돈 보내면 된다. 요새 미국 은행들은 다 이메일로 돈을 주고받을 수 있게 해놨다. Chase는 소다트랜스퍼가 제공하는 이메일 주소로 퀵페이로 보내면 되고, BoA도 마찬가지로 Pay Online 기능을 사용하면 된다.

그 후에는 Confirmation 스크린이 나온다.


이 후에 실제로 고객이 소다트랜스퍼의 Chase/Bank of America 계좌로 돈을 입금하면, 그 다음 날 aggregate amount를 한 번에 보낸다.

그 후에는 수취인에게서 이런 메세지가 온다.

연 송금 한도가 있기는 하다. 20,000 USD다. 이걸로 사업을 한다거나 그냥 겁나 부자라서 1년에 그 이상으로 보내는 사람이라면…애초부터 기존 수수료가 비싸다고 느끼지는 않았을 터. 충분한 금액이라고 본다.

사용해 본 결과,

(1) 초기 단계의 서비스로는 아주 좋은 수준의 제품이다. 서비스 메세지, 서비스 플로우 등. 괜찮은 수준의 제품인 듯.

(2) 아직도 백엔드 과정이 궁금하다. 어떤 방식으로 송금액을 disaggregate하는 지가 제일 궁금. 하루에 요청된 모든 송금 건수를 한 개의 transaction으로 묶은 다음, 한국으로 송금, 그리고 그 다음 절차 말이다.

(3) 수수료가 너무너무 싸다. 건 당 5불이면 지금 상황에선 무료나 다름 없는 파격적인 가격인 듯.

스타트업 타령하고 앉아있는 사람으로서 평가를 해 본다면, 다음 투자받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어 보인다. 공격적으로 유저 베이스를 늘리고, 제품 개선하고, 절차 자동화 및 수익 다각화와 같은 과제가 남아 있다. 직접적인 송금 업무에 있어 본 팀은 아니지만, 그래도 제 1 전선에서 (미래에셋) 금융권 업무를 해왔던 사람들이기도 하고 말이다. 다만 서비스 플로우 중 고객이 소다에게로 직접 돈을 보내야 하는 건, 팀도 알고 있는 사실이겠지만 불편하고 매끄럽지 못한 절차다. 심지어는 소다 서비스를 이탈해서 진행해야 하는 절차이기도 하다. 이걸 없앨 수 있는 차선책은, 금융권 API를 받아서 BoA, Chase, Citi, Wells Fargo 정도의 대형은행 로그인을 할 수 있게 하는 거다. 실제로 해보지는 않아서 얼마나 비싼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다른 핀테크들이 선택하는 루트인걸로 봐서는 확실하고 안전하고 고객이 소다 서비스를 이탈하지 않아도 되게 하는 방법이다.

나중에는 고객 계좌를 소다에 연동해 놓고 쓸 수 있게 해도 괜찮겠다.

무료로 소다트랜스퍼 서비스를 이용해볼 수 있다. 이 링크를 클릭하면 된다. 그럼 이 글을 보시는 분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나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