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에서 5주. 어느덧 IBM에서 일하기 시작한지 5주가 됐다. 5주간 많은 일들이 있었고, 앞으로 종종 회사생활에 대해서도 얘기를 해보려고 한다.


1. 착각을 없애자.

아버지 세대분들은 IBM이란 곧 컴퓨터와 시스템을 만드는 곳으로 알고 있다. 당시 IBM의 존재감이란 지금의 애플보다 더했으니까. IBM은 곧 최첨단 시스템을 개발하고 판매하는 곳이었다. 세계 최초의 플로피 디스크, ATM기계, 크레딧 카드, UPC바코드 등을 개발한 곳이었으니까. 그런데 컴퓨터 안 만든 지 꽤 됐다. 2009년에 중국계 컴퓨터 회사 레노보에 컴퓨터와 시스템 제조 사업을 매각한 뒤로 단 한 대도 만들지 않고 있다. 그럼 돈은 어디서 버냐고? 바로 컨설팅, 시스템, 클라우드, 인공지능이다.
IBM의 수입원은 크게 GTS, GBS, Software, Systems, Global Financing 등 5개의 디비전에서 온다. GTS는 (Global Technology Services) SI (Systems Integration)서비스와 IT개발, 인프라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사업이고 GBS는 (Global Business Services) 컨설팅 사업 디비전이다. 소프트웨어와 시스템은 말 그대로 IBM의 IT제품을 만들어 내는 부서다. GF는 재무부서다. IBM의 제품들은 종종 회사들이 구매하기 힘든 만큼 대규모의 액수로 팔리는데, GF가 IBM의 파이낸싱을 담당해주는 부서이기도 하다.

2015년 IBM GBS의 매출은 $17.2B (19조 5천억 원)이었다. (출처 = IBM.COM 2015 Annual Report)

2. 나는 IBM에서 이런 일을 한다.

나는 IBM GBS에서 컨설턴트로 일을 하고 있다. 내 primary practice line은 SAP HCM이다. 이 안에서도 SuccessFactors라는 HR솔루션 관련 컨설팅을 하고 있다. HR Strategy, Human Capital Workforce Planning & Analytics, Employee Central 일을 중심으로 진행하게 된다. 이외에도 일반적인 경영 전략 (Corp Strategy), 경영 프로세스 및 디지털&디자인 (Operation/Digital), 그리고 SAP안에서의 다른 모듈 (other lines of SAP)등의 일도 한꺼번에 하고 있다. 여담이지만, IBM 컨설팅만의 좋은 점은 primary practice 밖의 practice를 경험해볼 수 있게 되어 “generalist”로 커리어를 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 2017년 7월 Update ****

약 2개월 간의 모험 끝에 primary service line을 SAP Human Capital practice 에서 IBM내 전략컨설팅 팀인 Digital Business Strategy 그룹으로 internal transfer를 성공적으로 끝마쳤다. 거의 짤릴 수도 있을만한 모험이었으나 감사하게 적당한 타이밍에 적당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게 되어 지금은 Distribution (Retail/Consumer Products)에서 Digital Strategy & Interactive Experience (Digital Business Strategy)팀에 있다.

3. IBM의 컬쳐 = Go-Getter Environment

IBM에서의 존재를 만들어 나가는 주체는 바로 나 자신이다. 매니저도, 동료도, 클라이언트도 아니고 바로 나다. 당연한 얘길 수도 있겠지만, 다른 컨설팅펌은 1st year 컨설턴트에게 주어지는 기회가 좀 작은 편이다. IBM도 그 부분에서 다른 건 별로 없지만 (yes, my first role is probably going to be some type of support work for senior consultants), 프로젝트를 직접 찾아다니면서 투입이 되어야 하고, 또 자신만의 커리어를 만들어 나가는 것도 직접 해야 한다. 같이 시작해도 나중에 가서 비교해보면 서로 다른 커리어를 쌓아 올리고 있다. 한 사람은 Design Thinking이나 Agile Team에 투입이 되어 그쪽 분야의 컨설팅에 집중하는 반면, 어떤 사람은 Implementation에 초점을 맞춰서 장기간의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하는 PM이 되어 간다. 다 자기 자신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므로 자신이 만들고자 하는 커리어가 있다면 그에 필요한 자원과 기회는 아주 많다. 다시 말해 본인이 길을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이 되는 셈이다. 지금 전략을 한다고 해서 디지털로 넘어갈 수 없는 게 아니다. 지금 오라클을 한다고 해서 디자인으로 넘어갈 수 없는 게 아니다. 그런 flexibility와 go-getter environment가 나를 사로잡았다.

4. 시카고 오피스

사실 대부분의 컨설팅펌은 원격업무 중심이다. 월요일에 클라이언트 회사로 날아가 목요일 밤에 돌아오고 금요일 하루를 로컬 오피스로 출근하는 게 conventional practice다. 따라서 프로젝트에 투입이 안 되어 있을 때나, 금요일에 로컬 오피스로 출근하거나 아니면 집에서 일을 하거나다. IBM은 전 세계에 걸쳐 지사가 있다. IBM 사원증을 swipe 하면 전 세계 어디 오피스든 들어갈 수 있다. 모든 IBMer에게는 “로컬 오피스”라는게 존재하는데, 내 로컬 오피스는 시카고 오피스다. 시카고 오피스에는 iX 디자인 스튜디오와 GBS컨설팅이 있다. 오피스에 들어가는 날이면 즐겁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또 함께 일하다 보면 집에서 원격으로 일하는 것과도 또 다른 경험이긴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