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PERTINO, CA - OCTOBER 04:  Apple CEO Tim Cook speaks at the event introducing the new  iPhone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October 4, 2011 in Cupertino, California.    The announcement marks the first time Cook introduces a new product since Apple co-founder Steve Jobs resigned in August.  October 4, 2011 in Cupertino, California.  (Photo by Kevork Djansezian/Getty Images)

*이 글은 미국 매체 Bloomgberg의 기사를 요약/번역, 그리고 번역자의 인사이트를 약간 담은 글이거나 기사에 대한 설명+인사이트 입니다. 원문 읽기: Bloomberg

기사 요약:

애플이 현지 시각으로 10월 5일에 사진 인식 기술 스타트업 ’Perceptio’ (퍼셉티오)를 인수했다는 소식이다. Perceptio는 기업들이 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 시스템을 많은 개인정보 및 유저 데이터를 공유하지 않고도 쓸 수 있게 하는 스타트업이다. Pereceptio의 대표들인 니콜라스 핀토 Nicolas Pinto와 잭 스톤 Zak Stone은 ’deep learning’* 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사람들이라고 한다. 인수가나 그외 사항들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애플이 Perceptio 인수를 확인했다.

*deep learning = AI를 이용해 컴퓨터가 인간의 감각인풋을 인식하고 분류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인사이트:

몇 달전 구글이 출시한 Google Photos (구글 포토)의 머신러닝 사진 인식 기술에 대항하기 위해 인수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 음성인식 AI인 Siri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하기 위한 전략적 인수라고 볼 수 도 있겠다. 다만 애플이 AI기술 확보를 위함인 것보다는 재능인수가 좀 더 유력한 이유일듯 싶다.

원문:

Apple Inc. acquired Perceptio, a startup developing technology to let companies run advanced artificial intelligence systems on smartphones without needing to share as much user data.

The company’s leaders, Nicolas Pinto and Zak Stone, are both established AI researchers who specialize in developing image-recognition systems using deep learning. Deep learning is an approach to artificial intelligence that lets computers learn to identify and classify sensory input.

Apple confirmed the acquisition. Terms of the deal weren’t disclosed.

”Apple buys smaller technology companies from time to time, and we generally do not discuss our purpose or plans,” said Colin Johnson, a company spokesman.

Perceptio’s goals were to develop techniques to run AI image-classification systems on smartphones, without having to draw from large external repositories of data. That fits Apple’s strategy of trying to minimize its usage of customer data and do as much processing as possible on the device.

Apple said last week that it had acquired a U.K.-based software startup that made AI technology to create Siri-like digital personal assistants capable of having longer conversations.